전체메뉴

메뉴닫기
탑뉴스
오피니언
사설데스크에서기획특집
사회
일반문화축제스포츠
행정/의정
행정의정
정치/선거
정치선거
송원TV
나눔
복지후원봉사
교육/청소년
교육 청소년
보건/환경
보건환경웰빙건강
기존뉴스

양평군사회복지사협회, 자문위원 초청간담회 개최

입력 : 13.09.08 17:18|수정 : 13.09.08 17:18|김현호기자|댓글 0

‘복지 사각지대’ 사회복지사 처우개선 활로 모색, 9월24일 토론회 개최



2012년 12월26일 ‘양평군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 및 지위 향상에 관한 조례’가 제정됐다. 이 조례에는 사회복지사 등의 보수가 사회복지 전담공무원의 보수수준에 도달하도록 노력하여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재정자립도가 낮은 양평군 등 지방자치단체로서는 늘어나는 지방비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으며, 또 군수가 처우 개선을 위해 노력한다는 것 외에는 정부의 구체적인 지원 내용이 없기 때문에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최근 고용노동부의 일자리 정보사이트에 올라온 사회복지사 채용공고를 보면 한 달 평균 월급은 약 130여 만원으로 직장인 평균 월급 211만원 대비 61.6%에 불과한 수치로 사회복지사들의 열악한 실상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 6일 양평군사회복지사협회(회장 최재학, 이하 협회)가 자문위원 간담회를 갖고, 협회 시책 설명과 함께 사회복지사 처우개선 등 정책방안을 논의해 사회복지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협회 자문위원인 양평군사회복지협의체 최성균 공동대표와 창인원 이경학 이사장, 평화의집 장재곤 이사장, 양평군종합사회복지관 강동연 관장, 및 한명현 양평군기획감사실장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최재학 회장은 “2005년부터 지방이양사업으로 분류한 사회복지시설 운영비 등 지원금이 중앙국고보조사업으로 환원할 가능성이 커졌다”면서, “또, 공제조합 신설 등 사회복지사 처우개선 역시 국회에서 발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양평은 복지에 관심이 많으신 군수님을 비롯하여 얼마 전 국민대에서 사회복지학 석사과정을 마친 바 있는 한명현 기획실장 등 사회복지분야에 전문가들이 많이 계시다”면서, “2009년에 창립한 우리 협회에서도 보수교육 등 전문가적인 지식 습득을 위한 각고의 노력을 하고 있으니 군에서도 각별한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또, “박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장애인 등급제 폐지가 실현 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세계적으로 일본과 우리나라에만 있는 장애인 등급제는 반드시 폐지되어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양평군사회복지협의체 공동 이사장인 최성균 자문위원은 “장기근속한 사회복지 종사자를 위한 정부의 포상제도가 없다”면서, “장기근속 공무원이 퇴직하면 훈·포장을 수여하는 것처럼 장기 근속한 사회복지 종사자에게도 훈·포장을 수여해야 할 것”이라며, 정부포상제도 개편 필요성을 피력했다.

또 “동일한 노동에도 지역에 따라 임금이 차등 지급되고 있어 종사자들 사이에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면서, “사회복지사 처우개선을 위해 전국적으로 통일된 인건비 지급기준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협회 자문위원인 한명현 기획실장은 "오늘 자문위원 간담회는 복지 분야의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고 사회복지 현안을 공유하는 매우 의미 있고 유익한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협회 발전을 위해 조그마한 힘이라도 보탤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이날 간담회에서는 평화의 집 장재곤 이사장을 자문위원장으로 선임하는 한편, 사회복지사의 처우 및 지위 향상,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공동 노력을 펼쳐나가기로 했다,

한편 협회에서는 오는 9월 24일 오후 4시 양평군종합사회복지관에서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 개선’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가진다. 토론회 좌장은 나사렛대학교 김종인 부총장이, 발제는 한명현 양평군기획실장이 맡기로 했으며, 종합사회복지관 강동연 관장 등 사회복지 분야 전문가 5명이 패널로 나와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 좋은양평,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추천기사